스킵 네비게이션


사람과 자연이 하나되는 도시
상주시의 행복상주 안내입니다.
홈행복상주상주시역사상주의 역사

상주의 역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쇄
  • 선사시대
  • 상주지역은 구석기 이래로 사람들이 생활하였음이 최근 신상리 구석기 유적의 조사에서 밝혀졌다. 신상리 구석기 유적의 존재는 영남내륙에서 확인된 가장 오랜 유적으로 상주지역이 구석기 이래로 부터 다양한 사람들이 생활하였음을 방증하는 자료로 볼 수 있다.
  • 상주지역에 남아있는 대표적인 청동기시대 유적은 지석묘, 입석 그리고 주거지역이다. 지석묘는 낙동강이 내려다 보이는 그릉 사면이나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소하천변에 위치한 평지가 야산과 연결되는 구릉 사면에 군집을 이루어 위치한다. 현재 상주시 헌신동, 부원동, 중덕동 등 약 10개소 이상의 유적이 알려져 있다. 지석묘는 대체로 5~10기가 하나의 군집을 이루어 위치하며, 이들 가운데 정식으로 발굴조사된 것으로는 청리 지방공단조성사업 사전조사에서 조사된 15기가 있다.
  • 청리유적에서 조사된 15기는 경사면 위쪽과 아래쪽 2개 군(群)으로 나뉘어져 소규모 군집을 형성하고 있다. 축조 형태는 지석묘의 상석(上石)이 하부 석관(석곽)의 뚜껑 역할을 하는 개석식(蓋石式)이다.
  • 유물은 석검(石劍), 석촉(石鏃) 등 석기류와 홍도, 완(?) 등 토기류가 다수 출토되었다.
  • 그리고 입석은 상주시 부원동, 중덕동, 헌신동 등에 다수 분포하는데, 지석묘군과 유사한 분포를 보이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이 밖에 상주시 남적동, 낙동면 구잠리, 사벌면 금혼리 등 여러 곳의 무문토기와 석기 산포지가 알려져 있다.
  • 삼국시대
  • 삼국사기 및 삼국유사에는 상주에 사벌국이 있었음을 기록하고 있다. 삼국사기 지리지 및 열전에 의하면 신라 점해왕(247~261)때에 신라에 속해 있던 사벌국이 태도를 바꾸어 백제에 귀부 하였고 백제가 사신을 보내어 강화 했으나 왕은 듣지 아니하므로 석우로 장군을 보내어 정복했다고 적혀있어 사벌국은 백제와 신라의 영토확장에 눌려 서기 249년 신라에 병합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B.C 1세기경 함창지역에 고령가야국이 있었다고 추정하고 있다.
  • 신라 점해왕 때에 신라에 병합된 사벌국은 법흥왕 12년(525년)에 사벌주(沙伐州)를 설치하여 이등(伊登)을 군주로 삼았다. 신라는 지방구획을 5州로 나누고 지방장관을 군주라 했다. 이때부터 신라에 편입되어 5개州의 하나가 되었다.
  • * 전국 5州 설치 현황
  • ① 上州(상주), ② 下州(창영), ③ 한산주(경주), ④ 실직주(삼척), ⑤ 비래홀주(안변)
  • 진흥왕 13년(552년)에 군사조직으로 5州에 6정(停)을 두어 상주정(尙州停)에 1개 군단(軍團)을 설치하였다.
  • 진덕여왕 2년(648년)에 김유신장군을 상주행군 총관(摠管)으로 임명하여 신라가 백제와의 싸움에 전방기지로 활용하는 등 군사적으로 아주 중요한 지역이 되었다.
  • 태종 무열왕(660년)이 김유신, 품일, 흠춘의 군사를 백제정벌에 출전시키는 등 금돌성(今突城)에 37일간 머물다가 백제의자왕의 항복 보고를 받고 부여 소부리성으로 떠났다는 기록이 있다.
  • * 백제 정벌의 전진기지 역할
  • 문무왕 13년(673년) 상주정을 귀당(貴幢)으로 승격개편하여 삼국통일 이후도 정치.군사적으로 중요한 지역이 되었다.
  • 신라의 군사편제는 정(停)과 당(幢)으로 조직되었는데 이것은 군영(軍營) 군단(軍團) 부대(部隊) 등에 해당되었고. 대당(大幢)은 수도인 경주부근에 귀당(貴幢)은 지방의 중요한 군관구(軍管區)에 두었다.
  • 통일신라시대
  • 신문왕 5년(685년) 지방행정을 개편하면서 전국을 9州 5小京으로 편성하였는데 상주는 9州에 속 하여 주치소(州治所)가 설치되었다.
  • ※ 9州 현황
  • ① 尙州(상주) ② 良州(양산) ③ 康州(진주) ④ 熊州(공주) ⑤ 全州(전주) ⑥ 武州(광주광역시) ⑦ 韓州(경기도 광주) ⑧ 朔州(춘천) ⑨ 溟州(강릉)
  • 신문왕 7년(687년)에 상주성을 축조하였다. 성곽규모는 王山을 중심으로 쌓은 석축(石築)으로 둘레 1,549철, 높이 9척이며, 東門을 공락문(控洛門), 西門을 읍로문(相露門), 南門을 홍치구루(弘治 舊樓), 北門을 현무문 (玄武門)이라 하였으며, 성안에 태평루(太平樓) 사령청(司令廳) 상산관(商山館) 등 22개 공공기관과 21개 우물(井), 2개 연못(池) 등이 소재하였다고 각종 자료에 남아 있다.
  • 경덕왕 16년(757년)에 사벌주를 오늘날의 尙州로 개칭하고 혜공왕 12년(776년)에 1州 10郡 30 懸 을 관할하였다. 상주에 소속된 郡懸은 오늘날 낙동강 상류지역인 안동시 임하면 일대를 경계로 서 쪽으로는 영주시 일부, 청송군 일부, 예천군, 문경시, 의성군, 군위군, 김천시 일부, 충북의 청원·보은·옥천·영동· 황간 일대가 관할에 속하였다.
  • ※ 주(州)의 長官 명칭은 종래의 군주에서 총관, 도독(都督)등으로 개칭되었는데 오늘날의 道에 해당되었고 郡에 太守, 懸에 令을 두어 중앙관리가 배치 되었다. 신라의 지방제도는 행정적 의의와 함께 군사적인 의의도 매우 중요시 되었다.
  • 진성여왕 6년(889년) 정치문란으로 각지방의 호족세력과 농민의 봉기가 있었는데 상주에는 원종(元宗)과 애노(哀奴)의 폭동이 있었다. 이것은 신라몰락을 재촉하는 계기가 되었는데 북원의 양길과 궁예, 견훤등의 후삼국 형태로 발전하였다.
  • 성(城)은 여러 종류의 명칭으로 구분할 수있는데 먼저, 지리적으로 구분하면 산성(山城), 평지성(平地城) 등으로 나눌 수 있고 형태적으로 보면, 만월성(滿月城), 반월성(半月城), 장성(長成) 등으로 나누며 재료를 중심으로, 토성(土城), 석성(石城), 목책(木柵)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구릉지등을 이용하여 쌓아 올린 읍성(邑城)을 이용하였지만, 전투시에는 주로 산성을 이용하였다. 산성은 대개 도시중심지역 부근의 험준한 산위에 방어벽을 쌓아 병기·군량·연료 등을 저장하거나 사람의 주거 및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우물 등을 확보해야 한다. 견훤산성은 자연암반과 계곡을 이용하여 산 정상부분에 4각형으로 쌓았는데 건물터와 우물형태 등이 남아있다. 산성에 올라서면 속리산 문장대 및 관음봉 일대와 청화산·도장산 등 사방을 관망하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
  • 효공왕 8년(904년) 후고구려를 건국한 궁예가 상주를 침입하여 30여 성(城)을 취했으며, 경명왕 2 년(918년) 병풍산성에 웅거하던 견훤의 아버지이자 상주의 유력한 호족인 아자개(阿慈蓋)가 고려 태조 왕건에게 항복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 ­견훤의 본성은 이씨인데 후에 견씨(甄氏)라 하였다(삼국사기)
  • 왕건즉위 18년(935년) 견훤은 금산사를 탈출하여 왕건에게 의지했고 양주(양산)을 식읍으로 받았다.
위로
  •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융성과
  • 담당자
  • 임용래 ☏ 054-537-7201
  • 페이지 수정일
  • 2016-06-07
페이지만족도조사
확인